제목

비타민 C와 동맥경화증

동맥경화증과 이로 인해 야기되는 심장병을 이야기 할 때 어김없이 등장하는  물질이 있다.

일반인들에게도 친숙한 콜레스테롤이다.

 

병원에 가서 종합 검진을 하면 혈액 속의 콜레스테롤 농도를 측정해 보게 되는데 이 수치가 정상 치를 벗어나

있으면 이를 심장병과 뇌졸중의 위험 요소로 간주해 콜레스테롤 관리를 지시 받는다.

식이 조절을 하고 운동을 해 가면서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조절해 보다가 수치가 끔쩍도 않으면 체내에서

콜레스테롤을 만드는  효소의 활동을 저해하는 약을 복용 하게 된다.

 

콜레스테롤은 체내에 존재하는 모든 세포들의 세포막에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 요소이다.

이처럼 콜레스테롤이 없으면 우리들은 살아갈 수 없지만 과다 량이 존재하면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한다.

콜레스테롤은 간에서 많은 양이 만들어지는데 체내 총량은 콜레스테롤 합성량,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

콜레스테롤 섭취량, 콜레스테롤 배설량 등이 서로 관여하는 상호 조절 과정에 의해 일정 수준으로 유지된다.

 

그런데 이런 조절 과정이 어긋나기 시작하면 콜레스테롤 수치는 가파르게 상승하게 되고 이런 상태가 오랫

동안 지속되면 인체는 심장마비나 중풍이라는 무서운 질병 앞에 무방비 상태로 놓이게 된다.

 

비타민 c가 동맥경화증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이야기도 비타민 c의 콜레스테롤 조절 능력으로부터 출발한다.

비타민 c는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떨어뜨린다.

 

그런데 비타민 c의 콜레스테롤 수치 강하 효과는 인간이 만들어 낸 약물에서는 기대할 수 없는 변별력을

가지고 있다.

혈중 콜레스테롤 치가 정상인 사람에게서는 수치에 별 변화를 주지 않는 반면 콜레스테롤 치가 높게 유지

되고 있는 사람에게는 수치를 떨어뜨려 준다.

결국 비타민 c가 하는 일은 서양의학이 타깃으로 삼고 있는 콜레스테롤 생성을 억제하는 것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라  인체 내의 전체적인 콜레스테롤 흐름을 잡아 주고 그 상호 되먹음 과정을 강화시켜 콜레스테롤을

조절하는데 있다.

 

비타민 c의 이러한 작용을 잘 보여준 사람이 에밀 긴터 (Emil Ginter) 다.

기니피그에게 비타민 c가 없는 음식물을 섭취케 하고 혈중 콜레스테롤 치를 측정했다.

체내의 콜레스테롤은 담즙 산으로 바뀌어 장으로 배출되게 되는 데 이 전환 과정에 비타민 c가 필요하다.

적정량의 비타민 c가 없으면 콜레스테롤은 배출 과정이 단절되면서 조절시스템이 교란되어 체내에 과량의

콜레스테롤이 축적된다.

비타민 c가 결핍된 기니피그들은 콜레스테롤이 간에 축적되면서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가 상승했고 비타민 c

를 계속 차단하자 동맥 경화증으로 이어졌다.


사람을 상대로 한 임상 실험에서 긴터는 280명을 혈중 콜레스테롤 치에 따라 14개의 그룹으로 나누고

비타민 c를 투여 했다. 비타민 c를 투여했을 때 혈중 콜레스테롤 치가 100mg 당 200mg 이하인 정상 그룹에

는 콜레스테롤 치의 변화가 거의 없었던데 비해 350mg 이상 높이 측정되었던 그룹에서는 평균 20% 인 70mg

 정도가 떨어져 있었다.


콜레스테롤에 대한 직접적인 조절  이외에도 비타민 c는 간접적으로도 동맥경화증의 예방에 관여한다.

간에서 만들어지는 콜레스테롤은 혈액을 통해 인체 내의 조직들로 옮겨지고 각 세포들이 사용하고 남는 여분

의 콜레스테롤은 다시 혈액을 통해  간으로 옮겨져 배설되는 과정 속에 인체는 일정 양의 콜레스테롤 치를 유

지하게 된다. 그런데 콜레스테롤은 수용성이 아니라서 혈액을 타고 흘러갈 수가 없다.

콜레스테롤른 수영을 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고 혈액은 바다라고 할 수 있다.


혈액이라는 망망대해를 타고 가려면 배를 타고 가야 하는데 콜레스테롤은 지방단백(lipoprotein)이라는 배들

을 이용해 이 바다를 건너간다.

간에서 각 조직들로 옮겨질때는 LDL(low density lipoprotein, 저밀도 지방단백) 이라는 배를 이용하고 각

조직들로부터 간으로 콜레스테롤 이 옮겨질 때는 HDL(high density lipoprotein, 고밀도 지방단백) 이라는

배를 타고 간다.


그래서 콜레스테롤의 수치가 높게 나타나는 사람들에게 콜레스테롤을 싣고 각 조직으로 향하는 LDL 은 나쁜

배라 할 수 있고 콜레스테롤을 거둬들이는 HDL은 좋은 배라고 말 할 수 있다.

콜레스테롤과  LDL 의 양이 높으면 심장병이 생길 위험성이 크게 증가하고 HDL 양이 높으면 심장병의 위험

도가 떨어진다는 보고를 보더라도 이런 좋은 배, 바쁜 배 이야기는 타당성을 가진다.


비타민 c는 콜레스테롤 치가 높은 사람에게 좋은 배인  HDL 을 많이 만들게 해 HDL을 타고 간으로 실려 온

콜레스테롤들이 담즙 산으로 바뀌어 배설되게 해 준다.


콜레스테롤이 혈관 벽에 침착되는 과정에 LDL 이 크게 관여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도 비타민 c가 위력을

발휘한다. 콜레스테롤을 싣고 간을 떠나 바다를 항해하던 LDL 이라는 배가 자유기와 산화 물질이라는 해적

선을 만나면서 문제가 시작된다.

해적선의 공격을 받고 배가 난파하기 시작하면서 LDL은 예정된 항로를 더 이상 항해하지 못하고 표류, 인근

해안에 닻을 내리게 된다.


이 해안이 혈관 벽인데 LDL 에 타고 있던 콜레스테롤이 배에서 내려 해안으로 올라간다.

난파된 LDL 배를 산화 LDL (oxidized LDL)이라고 하는데 산화 LDL은 심근경색증이나 동맥경화증 환자에게

는 높게 측정 된다.

비타민 c가 가진 항산화제로서의 특성은 LDL이 자유기들로부터 산화 손상을 받는 것을 막아 주어 콜레스테롤의

혈관 벽 침착을 방지한다.


이외에도 비타민 c는 혈소판 기능을 조절하여 심장병 환자들에게 도움을 준다.

심장병 환자들에게 하루 두 번씩 비타민 c 1g를 6개월 간 투여하자 혈소판의 응집력은 저하했고 혈액 속의 

혈전 용해력은 증가했다.

또 다른 임상 실험에서는 하루 3g의 비타민 c를 10일 간 투여하자 혈소판의 응집력이 저하했다.

이런 목적으로 적은 양의 아스피린을 매일 복용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비타민 c에도 이러한 능력이 존재한다


사람에 대한 임상 실험과 동물 실험에서 잘 드러나듯이 비타민 c는 여러 경로를 통해 동맥경화증을 예방할

수 있고 이미 진행되고 있는 동맥경화증도 돌려세울 수 있다.

이런 이야기들을 의과대학 재학 시절에 한마디도 들어볼수 없었다는 사실이 당혹스러웠고 병원에서 환자들

을 직접 진료하고 있을 친구들의 머리속에 이런 이야기는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으리라는 생각을 하니 허망

한 느낌마저 몰려왔다.

먹고 나았다는 이야기를 떠벌리는 것보다 이런 이야기들을 친구들에게 전해 주는 것이  내가 할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출처 : 신비로운 비타민 C - 하병근 박사 저)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비타민C월드

등록일2016-09-08

조회수3,919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