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비타민 D의 용도

비타민 D는 비타민 B3 처럼 우리 몸에서 스스로 만들어낼 수 있는 물질입니다.

 

그리고 인체 내에서의 비타민 D의 작용은 엄밀히 말하자면 비타민과 같은 작용이 아니라 호르몬과 같은

작용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여느 다른 호르몬 제재들이 적절한 용량을 벗어나면 부작용을 일으키듯이 비타민 D도 고용량에서는

부작용이 나타나게 됩니다.

 

비타민 D는 우리 몸 속에서 콜레스테롤로부터 만들어지는데 우리 피부가 햇빛에 노출되었을 때 피부 속에서

비타민 D가 생산됩니다. 그러니까 우리 피부가 충분한 양의 일광욕을 하게 되면 비타민 D는 적절히 공급되어

진다고 얘기할수 있습니다.

 

여기서 주의할 것은 햇빛 중의 자외선이 피부에 닿았을 때 비타민 D가 만들어진다는 것입니다.

유리창 안쪽에서 유리를 통해 스며든 햇빛을 쬔다던가 자외선 차단제를 한껏 바르고 햇빝을 쬔다면 자외선이

피부에 닿지 않아 비타민 D가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일주일에 세 번 정도 하루 10-15분 동안 얼굴과 팔, 손등을 오후에 비교적 강한 햇살에 노출시키면 되지만

겨울철의 햇빛은 비타민 D를 적절히 만들어 낼 만큼 강하지 못해 겨울철에는 바깥에서의 활동이 그리 많지

않은 사람들에게서 비타민 D가 부족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피부에서 만들어진 비타민 D는 신장에서 다시 가공되어 완제품으로 탄생합니다.

신장에 이상이 있는 사람들은 이 과정이 고장이 나 비타민 D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게 되는데 이런 사람들

은 비타민 D 보충제를 사용해야 합니다.

 

비타민 D는 장으로부터 칼슘 흡수를 촉진시키고 신장에서 칼슘이 버려지는 것을 막아 이들들 뼈로 보내줍

니다. 골다골증에 쓰이는 보충제들이 칼슘과 함께 비타민 D를 쓰는 이유도 칼슘이 뼈로 제대로 전달되려면

비타민 D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비타민 D는 우유와 같은 식품들을 통해서도 체내로 흡수됩니다.

 

나이가 들면 피부에서 비타민 D를 만들어내는 능력이 떨어지게 되고 장에서 비타민 D 를 흡수하는 능력도

저하되게 됩니다.

노인들에게 비타민 D가 부족해지기 쉬운 이유는 햇빛에 노출되는 시간이 적고 피부에서 비타민 D를 만들어

내는 능력도 떨어져 있고 장에서의 비타민 D 흡수 능력도 저하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겨울철에 노인들에게서 골다공증의 정도가 심하게 나타나는 것도 이런 복합적인 원인들로 인한 비타민

결핍증이 일조하고 있습니다.

 

비타민 D는 호르몬 제재로 보는 것이 옳은 시각이라 하루 400 단위로 그 용량을 재한하는 것이 좋습니다.

비타민 D를 고용량으로 복용하면 인체 조직에 칼슘이 축척되며 경화되는 심각한 부작용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비타민 D를 복용해야 할 사람들로는 신장 기능에 이상이 있어서 비타민 D가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는 사람들,

만성 흡수 불량증이 있어서 섭취한 음식물로부터 비타민 D를 적절하게 흡수하지 못하는 사람들, 그리고

햇빛을 쬐이지 않거나 늘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사람들 입니다.

 

(출처 : 우리집 홈닥터 비타민 C - 하병근 박사님 지음)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비타민C월드

등록일2017-04-07

조회수3,528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