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비타민 C의 효과를 과학적으로 증명할수 없나요?

From 우리집 홈닥터 비타민 C

 

이 시대를 풍미하고 있는 과학은 분자생물학과 유전학으로 대변되는 세포학입니다.  람을 보고 사람을 연구해 세포 아래로 내려가는 것이 순리일텐데 유전자에 세상의 목이 집중되면서 세포를 보고  세포를 연구해 사람으로  올라오려 하는 과학이 의학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사람을 보는 의학이 세포를 보는 과학을 끌고 가야했는데 세포를 보는 과학이 사람을 보는 의학을 끌어가면서 이런 결과가 벌어진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과학의 눈이 열리지  않는 한 비타민 C  효과를 과학으로 풀어낸다는 것은 참 힘든 일이 되어버렸습니다. 

 

18세기에 제임스 린드가 오렌지와 레몬으로 괴혈병 환자들을 치료해냈지만 세상이 이를 받아들이는데는 반세기가 흘러야 했듯이 비타민 C 고용량 복용법의 유용성이 과학과 의학에 받아들여지는데는  긴 세월이 흘러야할 것입니다.

 

히포크라테스가 처음 의학을 바로 세우는데 있어 중심을 차지했던 것은 환자들에 대한 객관적 관찰이었습니다.  의학이 종교로부터 분리되어 나온 것도 아픈이들을 사랑의 눈으로 들여다보고 그들의 추이를 적어나간 그의 진료기록들이었습니다. 

 

모든 의학이 질병의 원인을 주술적인 눈으로 들여다보았을  때 히포크라테스는 그 선입관들을 걷어버

리고 맑은 눈이 되어 객관적으로 생명현상을 지켜보았고 거기서 의학은 새로운 출발을 했습니다.  그런데 현대에 들어 그러한 객관적인 관찰이 의학에서 희미해져가고 있습니. 

 

실험실에서 뿜어져 나오는 주관적 관찰들이 과학이라는 이름으로 의학을 마비시켜 가고 있습니다.  과학의 등을 올라타고 있는 물질 문명은 그들이 원하는 곳으로 과학을 몰아가고 있고 그 뒤에 수레처럼 매달려가고 있는 의학은 어디로 가야하는지 생각해볼 겨를도 없이 내달리는 과학에 몸을 맡기고 있습니다.

 

지금의 과학은 기원전의 종교가 의학을 마비시켰던  것과 별 다를바가 없이 의학을  비시켜버렸습니다.  의학은 과학을 딛고  서야합니다.  과학을 터로  삼아 의학의 집을 지어야 하는데 현실은 과학이 만든 집에 의학이 그대로 들어가 쉬고 있습니다. 

 

사람의 몸은 미지수입니다.  알려진 것들보다  알지못하고 있는 사실들이 과학이 닿을수 있는 자리를 벗어나 존재하고 있고 그곳에 의학이 닿기 위해서는 과학을 차고 일어서야합니.  과학이라는 말을 타고 달려  강가에 닿았으면 이제 의학은 말에서 내려 물속으로 뛰어들어야합니다.

 

지금의 과학은 순수하지 않습니다.  인류의 건강 증진을 위해 매진하는 과학은 옛날 얘기가 되어버렸습니다.  눈 앞의 이해타산이 과학을 움직이고 있고 순수해야할 실험실도 쇳조각이 자석에 끌려가듯 자본에 종속되고 있습니다. 

 

바이오 산업과 벤쳐라는 이름으로 실험실이 물들어가고 있고 무엇이 진리인가를  묻기 전에 어떤 패러다임이 내 이야기를 가장 잘 말해줄수 있느냐를 찾아 내는데 혈안이 되어있습니다.  서커스 극단의 잘 조련된 호랑이처럼 자신의 채찍질에 기계처럼 움직이는 인조 호랑이들을 내세워 온갖 재주를 다 부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상은 그 호랑이가 들판을 달리는 맹수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온갖  묘기를 부리는 사람들을  초원으로 보내보세요. 그들이 숲속을 달리는 맹수 앞에 무엇을 할수 있는지를 보십시오. 

 

의학은 이제 사람을 보아야합니다.  언제까지 이렇게 과학에 끌려갈 것입니까?  특허에 혈안이 된  바이오 산업이 열매를 맺었을 때 그렇게 쏟아부어진 자본이 무엇을 걷어들이려할지는 불을 보듯 훤한

일이 아닙니까?  그 대가를  치르며 그 열매를 가져갈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지금도 의학을 만나보지 못하고 신음하는 사람들이 부지기수인데 그런 귀족의학이  상에 던져졌을 때 누가 이 버려진 사람들을 끌어안을 것입니까?

 

의학은 이제 사람에게로 돌아와야합니다.  의학에는 철학이 있어야 하고 의학에는 윤리가 있어야하고 의학에는 사랑이 있어야합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닥터하

등록일2007-04-01

조회수10,447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인쇄하기
 

레몬샤벳

| 2012-01-05

댓글등록

의학이 종교에서 나온것이였군요..방금 교육센터에 올려진 동영상 강의 봤습니다.
저는 그걸보며 주류의학이란게 도대체 뭘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진실을 말하는 제임스 린드의 보고서를 무시해 그렇게도 많은 사람들을 괴혈병으로 죽게하고서
50년이지나 왕실주치의 말한마디로 그때서야 환자가 치료를 받을수있게 하는 주류의학이란게..
대체 주류의학이란게 뭘까...하박사님께서 주류의학이 되시면 안되나하는 생각도 들었구요^^
만약 진실은 무시하고 감투쓴 사람의 권위가 주류의학이 되는거라면 환자가 정신을 바짝차려야 겠구나 싶습니다.

스팸방지코드 :